Home > 열린광장 > 아름다운 이야기  
 
재단소식
복지뉴스
아름다운 이야기
자유게시판
궁금합니다
봉사네트워크
총 기부액
219,607,129원

 
아/름/다/운/이/야/기
아름다운 이야기를 알고 계신 분은 글을 올려주세요.
주변에서 일어났던 소소한 일부터 책에서 읽은 이야기까지 마음이
따뜻해지는 내용이라면 무엇이든 좋습니다.
 
제목  옥천 70대 장애인 고물모아 '20년 이웃돕기' 화제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1/04/18
출처  뉴시스
내용  
기초생활수급자인 70대 지체장애인이 성치 않은 몸을 이끌고 고물을 모아 마련한 돈으로 어려운 이웃들을 돕고 있어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충북 옥천군 청산면 교평리 이기태(70)씨는 젊은 시절 방앗간에서 일을 하다가 양쪽 손가락 2개씩을 잃은 지체장애자(4급)다.

하지만 이씨는 이 같은 장애에도 불구하고 20년째 고물, 파지, 고장 난 전자제품 등 고물을 모아 마련한 돈으로 생활이 어려운 이웃들을 돕고 있다.

이씨는 20년 전 방앗간에서 장갑 낀 손이 분쇄기에 딸려 들어가는 바람에 네 손가락을 잃었다. 설상가상으로 이듬해 땔감을 하던 중 낭떠러지에서 떨어져 왼쪽다리까지 으스러지고 말았다. 이 때문에 이씨는 꼬박 1년을 병원에 보내야만 했다.

병원생활로 더욱 어려워진 이씨는 당시 청산면 주민들이 십시일반으로 모아다 준 쌀과, 반찬, 옷가지 등으로 생계를 이어갈 수 있었다. 이때부터 이씨는 평생 잊지 못할 감사의 마음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이씨는 불편한 몸이었지만 '희망고물상'이라는 공간(160평방미터)을 임대해 새벽 2시부터 손수레를 끌고 마을 돌아다니며 고물을 수집했다. 이씨는 이렇게 하루 평균 4~5킬로그램의 고물을 모아 한 달 평균 10만~20만원의 돈을 모았다.

그리고 이 돈으로 연말마다 청산면 내 어려운 노인들과 소년소녀가장 등 22명에게 라면 1상자씩을 전달해 왔다. 이 뿐만 아니라 이씨는 거동이 불편한 사람들을 직접 병원까지 데려다 주고 노인들의 목욕도 도왔다.

이씨는 '기초생활수급자인 저를 이해 못하는 사람들도 많다. 비록 사는 것이 여유롭지는 않지만 나에게 새로운 삶을 살게 해 준 주민들을 위해 작은 힘이나마 끝까지 돕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군은 오는 20일 '제31회 장애인의 날'에 이씨에게 군수상을 주기로 했다.

김기준 기자 kkj@newsis.com
파일첨부  
이름 /256
비번